최종편집 : 2022.9.24 토 22:56
 나 죽어서야 겨우 당신 느끼고 느낍니다
 작성자 : 하늘  2009-06-20 16:17:18   조회: 30819   


나 죽어서야 겨우 당신 느끼고 느낍니다


나 죽어서야 겨우 당신 느끼고 느낍니다 / 김영달


인간의 몸으로
사는 당신이 아닙니다
인간의 마음으로
사는 당신이 아닙니다


몸에서는 쇳가루가 떨어지고
당신 입으로 내뱉는 독설毒說은
가히
하늘도 잠재울 무서움 입니다


당신 몸속에는
검정색 피가 흐르고
다섯개의 심장을 품고 사는 당신 입니다
어떤 사랑으로도
다섯개의 심장을 뛰게 할수는 없는지라
쓰러지고, 또 쓰러집니다


내 육신을 비트는 그리움에
당신 심장 하나 뺏어오고
삼만배 기도올려
땀젖은 육체로
두번째 심장 떼어옵니다


요동없는
당신의 얼음심장은
내피 흘려보내 숨쉬게하고
네번째 당신의 붉은 심장은
미친영혼되어
내가 갈취하고


나 죽어
눈물되어
마지막 당신 심장 만져 봅니다





2009-06-20 16:17:18
122.xxx.xxx.68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35
  도개면 문수사   관리자   -   2017-02-26   28318
34
  박건/그사람 이름은 잊었지만   맛짱   -   2012-03-28   30641
33
  사이버농장   맛짱   -   2011-11-16   30134
32
  완행 열차를 타고 싶다   갈대女   -   2009-09-10   31165
31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 싶은 글   下心   -   2009-07-05   30831
30
  시험준비 끝~!!   허당선생   -   2009-06-27   30436
29
  사람풍경-무의식   허당선생   -   2009-06-25   30814
28
  하나뿐인 지구, 함께 지켜갑니다   허당선생   -   2009-06-23   30669
27
  ▶ 가까이 해야할 사람과 멀리 해야 할사람 ◀   下心   -   2009-06-22   30866
26
  꿀걱....   허당선생   -   2009-06-22   30399
25
  >^^< 이승철...사랑한다!   하루   -   2009-06-21   30848
24
  나 죽어서야 겨우 당신 느끼고 느낍니다   하늘   -   2009-06-20   30819
23
  어느 술집의 감사 메시지   하루   -   2009-06-19   30527
22
  공군과 육군의 차이...   하루   -   2009-06-18   30641
21
  >^^ 마음이 쉬는 의자   아찌   -   2009-06-18   30882
20
  >♡˚ 6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   아찌   -   2009-06-15   30817
19
  사랑하는 당신   장미   -   2009-06-14   30778
18
  웃을일 많이 많이 생기는 좋은달 6월 되세요   장미   -   2009-06-13   30814
17
  행복한 미소   장미   -   2009-06-13   30788
16
  세 상 의 이 별 / 눈가이슬   아찌   -   2009-06-11   3078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구대학교 두드림 대표전화 : 054)430-3073 | FAX 054)430-3074 | 사업자등록증 : 510-04-18233 | 정기간 행물등 사어등록증 : 경북아00079
등록일자 : 2008년 11월 13일 | 발행장소 : 김천시 시청로 111 2층 | 발행인 : 임정구 | 편집인 : 김현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심
비디오물제작업 신고증 : 제M-02-01-2006-19호 부가통신사업자 신고필증 경북제1376호
Copyright 2009 김천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m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