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9.24 토 22:56
 완행 열차를 타고 싶다
 작성자 : 갈대女  2009-09-10 09:10:01   조회: 31171   



어둠이 깔리며
쿵쿵 지구를 흔드는 폭죽소리...
태양의 열기에 침묵하던 도시가
불꽃을 머금고 날개를 답니다



우리들의 날에도
불꽃날개로
밤하늘을 나를 수 있으면 좋겠어요
잠시라도 별이 되어
그리운 당신곁으로 가고 싶거던요


어둠을 가르는 바람이
바닷물을 싣고 오네요
사람이 그리웠나 봐요
물기 어린 두 눈이 당신을 닮았어요



창을 닫아야겠어요
열린 채 기다린 시간의 얼굴이
마음을 거두네요
먼 가슴,
체념도 때로는 필요하다며..



괜스레 집안을 서성이며
마른 손을 비비곤 했어요
오늘따라 저 하늘을 메운 불꽃이
자꾸만 내 그림자를 밟곤 해요
보고픔만큼
야위어가는 내 손이 보였나 봐요



주홍 커텐을 내립니다
지난 가을
손바느질 해서 걸며
당신이 바라보던 낙엽을 생각했었어요

   


오늘은 완행 열차를 타고 싶어요
전화도 약속도 없이 내린 그 외딴 역에서
고향처럼 덥썩
당신이 안을 것 같아서요












2009-09-10 09:10:01
122.xxx.xxx.68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35
  도개면 문수사   관리자   -   2017-02-26   28323
34
  박건/그사람 이름은 잊었지만   맛짱   -   2012-03-28   30646
33
  사이버농장   맛짱   -   2011-11-16   30139
32
  완행 열차를 타고 싶다   갈대女   -   2009-09-10   31171
31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 싶은 글   下心   -   2009-07-05   30836
30
  시험준비 끝~!!   허당선생   -   2009-06-27   30440
29
  사람풍경-무의식   허당선생   -   2009-06-25   30819
28
  하나뿐인 지구, 함께 지켜갑니다   허당선생   -   2009-06-23   30675
27
  ▶ 가까이 해야할 사람과 멀리 해야 할사람 ◀   下心   -   2009-06-22   30871
26
  꿀걱....   허당선생   -   2009-06-22   30404
25
  >^^< 이승철...사랑한다!   하루   -   2009-06-21   30853
24
  나 죽어서야 겨우 당신 느끼고 느낍니다   하늘   -   2009-06-20   30824
23
  어느 술집의 감사 메시지   하루   -   2009-06-19   30532
22
  공군과 육군의 차이...   하루   -   2009-06-18   30646
21
  >^^ 마음이 쉬는 의자   아찌   -   2009-06-18   30887
20
  >♡˚ 6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   아찌   -   2009-06-15   30823
19
  사랑하는 당신   장미   -   2009-06-14   30783
18
  웃을일 많이 많이 생기는 좋은달 6월 되세요   장미   -   2009-06-13   30819
17
  행복한 미소   장미   -   2009-06-13   30793
16
  세 상 의 이 별 / 눈가이슬   아찌   -   2009-06-11   3078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구대학교 두드림 대표전화 : 054)430-3073 | FAX 054)430-3074 | 사업자등록증 : 510-04-18233 | 정기간 행물등 사어등록증 : 경북아00079
등록일자 : 2008년 11월 13일 | 발행장소 : 김천시 시청로 111 2층 | 발행인 : 임정구 | 편집인 : 김현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심
비디오물제작업 신고증 : 제M-02-01-2006-19호 부가통신사업자 신고필증 경북제1376호
Copyright 2009 김천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mtv.co.kr